새소식

NEWS

제목

메트라이프생명, ’360헬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 체결

2019-10-30

 

메트라이프생명은 29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헬스케어 파트너사와 업무협약(MOU)을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딥메디, 닥터키친, 두잉랩, 녹십자헬스케어, 모노랩스, 300핏, 제노플랜, 메디에이지 등 스타트업 기업 대표와 관계자들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메트라이프생명이 고객의 질병 예방부터 치료 후 사후 관리까지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360헬스(360Health)' 플랫폼의 향후 방향성을 스타트업과 논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메트라이프생명과 MOU를 한 딥메디는 별도 장비와 비용 없이도 스마트폰 카메라만으로도 간편하게 심혈관과 당뇨 위험 등을 예측하는 기술력을 갖췄다. 솔루션 개발이 완성되면 메트라이프생명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혈압 측정 등이 가능하다.

닥터키친은 당뇨 등과 같은 만성질환자를 위한 건강하고 맛있는 식이요법과 편리한 맞춤 식단서비스를 제공한다. 병원과 연계해 임상시험을 통해 만성질환에 적합한 식단 개발과 효과를 검증받았다. 두잉랩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카메라로 찍은 식단에 대한 영양 분석과 코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트라이프생명은 이와 같은 서비스를 가진 애플리케이션 360헬스를 내년 초 선보일 계획이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파트너사들의 혁신적인 솔루션을 보다 깊이 이해하고 향후 메트라이프생명이 추구하는 고객 건강관리 서비스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갖게 돼 무척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우수한 스타트업들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헬스케어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